업계동향

HOME업계동향

제목 작가들의 죽음
조회수 54
등록일 2023-03-27 11:02:01
첨부파일

지난해 7월 웹툰업계에 비보가 날아들었다. 글로벌 흥행 웹툰 ‘나 혼자만 레벨업’의 작화를 담당하던 장성락 작가의 사망 소식이었다. 지병이 있었다지만 서른일곱 청년의 갑작스러운 죽음. 웹툰업계의 열악한 노동환경에 이목이 쏠렸다. 산업이 커지고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작가들이 소모품이 되고 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수술 때문에 연재를 쉬겠다는 작가에게 “휴재하면 매출이 떨어져서 곤란하다”는 제작사와 플랫폼, 외국에서는 격주나 한 달 걸리는 분량을 일주일에 해치우는 초인적 관행, 1년에 수억원 버는 스타작가들의 이면에 최저임금 수준도 받지 못하는 작가가 태반인 현실이 도마 위에 올랐다.

▷▶  내용보기  ◀◁

<출처 : 중앙일보>
다음글
만화·출판 ‘기울어진 운동장’… 작가는 힘이 없다
이전글
도서관 전자책 대출에 제동 건 美 법원